현재 위치
  1. BOOKS

아무 말 없이 RECORD NO.2 : BERLIN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128*180mm, 136p
기본 정보
상품명 아무 말 없이 RECORD NO.2 : BERLIN
제작자 / 출판사 1984books
소비자가 13,000원
판매가 13,000원
상품간략설명 1984books, 사진 신승엽
상품요약정보 128*180mm, 136p
국내·해외배송 국내배송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아무 말 없이 RECORD NO.2 : BERLIN 수량증가 수량감소 13000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COMMENT
    1984books, 사진 신승엽
  • PAYMENT INFO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 DELIVERY INFO
    배송 방법 : 택배
    배송 지역 : 전국지역
    배송 비용 : 3,000원
    배송 기간 : 2일 ~ 4일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EXCHANGE INFO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 SERVICE INFO
아무 말 없이 RECORD NO.2 : BERLIN


‘여전히 텅 빈 것과 다름없는 노트를 펼쳐보다

마지막으로 무언가를 적었던 페이지의 날짜를 확인하고는

시간이 그처럼 빠르게 흘러간다는 사실에 슬퍼졌다.
내가 보낸 그 많은 시간 속 기억의 풍경은 왜 그토록 황량한 것인지 좀처럼 이해할 수 없었다.
기록하지 않은 기억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시간의 폭력 앞에 나는 속수무책이었다.
책상 위의 카메라는 나를 향해 놓여 있었다.’ – 본문

한 시절을 잘라볼 수 있다면,
그 시작과 끝을 시간이 아닌 공간으로 이야기 한다면,
파리와 베를린이 제가 가진 한 시절의 시작과 끝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파리 편을 준비하면서 베를린 편을 함께 계획했었는데, 이제서야 내놓습니다.
그 두권의 책이 서로에게 영향을 주되, 독립적으로도 설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했습니다.
마치 한 권의 책속에 한 장의 사진이 그러한 것처럼 말이죠.



이벤트

REVIEW(0)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VIEW ALL

Q&A(0)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VIEW ALL